맥스트, 산업용 증강현실 서비스 ‘MAXWORK’ 정식 출시

중소기업도 쉽게 쓸 수 있는 스마트 팩토리용 증강현실 서비스 출시

2020-07-07 08:00 출처: 맥스트

MAXWORK는 ios-android-PC Web과 스마트글라스에 이르는 크로스 플랫폼 서비스이다

혁신성장KOREA에 맥스트 박재완 대표가 출연해 창업 이후 증강현실 원천기술을 개발해 앱 개발자에 유료 배포한 AR SDK, 산업용 AR솔루션 맥스워크(MAXWORK) 등을 소개하고 회사의 성장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출처: 한국경제TV 혁신성장코리아)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7월 07일 -- 증강현실 플랫폼 기업 맥스트(MAXST)가 AR 콘텐츠 제작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 ‘MAXWORK’를 7월 7일 정식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산업계에서는 스마트팩토리 확산의 일환으로 IoT, AI와 더불어 AR을 도입해 설비관리 및 유지보수, 수리 및 교육·훈련 영역에서 작업자의 생산성을 향상시키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AR 콘텐츠를 제작하는 비용이 높고 소프트웨어 개발 의존도가 높아 현장에서 활용하기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에 출시되는 ‘MAXWORK’는 기존과 달리 AR 콘텐츠 제작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고 별도의 소프트웨어 개발 없이 증강현실 기술을 도입할 수 있다. MAXWORK를 사용하면 생산 및 교육 부서와 같은 현업에서 직관적인 매뉴얼을 직접 제작할 수 있고, AR을 접목한 원격지원을 통해 효율적인 협업이 가능하다.

‘MAXWORK’는 크로스플랫폼 서비스로서 iOS-Android-Web을 포함한 모든 OS(운영 체제)에서 사용이 가능하고, 스마트 글라스도 지원한다. 또한 기업 내부뿐 아니라 국내·외 고객사와의 협업에도 사용할 수 있어 다양한 산업분야의 여러 문제 상황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맥스트는 수년간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KT, 대우조선해양 등 대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산업 현장의 다양한 요구사항을 수집했고, 이 경험이 이번 출시의 바탕이 되었다. ‘MAXWORK’는 AR 영상 통화인 Remote와 일반 관리자도 코딩 없이 AR 매뉴얼을 쉽고 빠르게 만들 수 있는 Create 그리고 AR 매뉴얼을 볼 수 있는 Direct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Remote는 최대 4명이 작업 화면을 공유하며 협업을 할 수 있어서 문제 해결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수 있고, 통화 내용은 클라우드 서버에 업로드되어 기록 및 교육·훈련에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사용자별 권한을 부여하고 이용 기록 등을 확인할 수 있는 Admin이 함께 제공되어 보다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하다.

4월 선공개한 무료 체험판을 통해 40여개가 넘는 기업에서 ‘MAXWORK’의 가치를 먼저 확인했고 도입을 서두르고 있는 상황이다. ‘MAXWORK’ 서비스에 관심 있는 기업은 웹 사이트(maxwork.maxst.com)에서 한 달 동안 무료로 체험해 볼 수 있다.

맥스트 개요

맥스트(Maxst)는 최고라는 ‘Max’에 최상급 표현 ‘~st’를 붙여 “증강현실 분야에서 최고의 회사가 되자”는 목표로 설립된 소프트웨어 기술 회사다. 국내 원천기술로 개발된 증강현실 엔진을 바탕으로 다양한 증강현실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으며, 주요 고객사로는 현대자동차, 스노우 등이 있다. 최근에는 자동차뿐만이 아니라 교육훈련, 제조 분야에서도 다양한 증강현실 솔루션을 적용해 나가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maxst.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